전북 부안 야생조류서 고병원성 AI확진
야생조류서 13건째, 전남 순천 항원검출 정밀검사 중
입력 : 2020-12-03 10:43:02 수정 : 2020-12-03 10:43:02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전북 부안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야생조류에서만 10월이후 13건째다.
 
경북 상주시 소재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2일 오후 가축 위생방역지원본부 관계자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산란계 농장 입구에서 차량을 방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3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는 전북 부안 조류지의 야생조류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가 2일 확진됐다고 밝혔다.
 
또 전남 순천 순천만에서 지난달 30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에서도 H5, H7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돼 정밀검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된 곳은 인근 철새도래지(동진강)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이미 검출돼 강화된 방역조치를 적용 중인 지역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전국 곳곳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항원이 지속 검출되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가금농가는 차량·사람·야생조수류 등 다양한 경로로 오염원이 유입될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고 축사별 장화 갈아신기, 방사 사육 금지, 생석회 벨트 구축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새서식지 방문시 소독 및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야생조류 폐사체 발견 시 접촉을 피하고 당국에 즉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