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논란 일파만파…국감 차질 우려
일부 상임위 일정 지연 가능성…예산심사 등 줄줄이 영향권
입력 : 2018-10-03 16:01:52 수정 : 2018-10-03 16:01:5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회 국정감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상임위원회 곳곳에서 파열음이 나고 있다. 기획재정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비공개 예산정보 유출 논란이 지속되며 파행 위기를 겪고 있고, 국토교통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신규택지 후보지 사전 유출 논란을 둘러싼 증인 채택을 놓고 여야 간 줄다리기가 계속되고 있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 대립이 가장 첨예한 상임위는 기재위다. 전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을 계기로 더욱 격화됐다. 여당인 민주당 소속 기재위원들은 심 의원이 기재위원에서 사임하지 않으면 국감 진행은 어렵다며 강경하게 나서고 있고, 심 의원은 "사임할 이유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 중이다. 민주당은 이날 논평과 방송 출연을 통해 심 의원의 기재위원직 사임을 계속 요구했다.
 
기재위는 전날 국감 일정 협의에서도 이견을 보이며 최종 합의에 실패했다. 우선 4일 전체회의를 소집해 일정과 증인 채택 재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당 간사인 추경호 의원은 이날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오전에 전체회의가 예정돼 있는데 협의가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심 의원의 사임 문제는 추가로 협의하면 될 것이고 국감 일정과 증인 채택을 빨리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위도 증인신청을 둘러싸고 여야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면서 아직 명단을 확정하지 못했다. 야당은 신 의원에게 자료를 건넨 김종천 과천시장을 증인으로 부르자고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수사 중인 상황을 들어 증인채택을 거부하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도 10일과 11일 증인만 확정하고, 나머지 일정과 관련한 전체 증인 채택은 4일 회의에서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국감이 끝나면 예산 국회가 이어지는 만큼 국감이 파행으로까지 치닫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일부 상임위 국감 일정이 막판까지 지연될 경우 남은 정기국회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