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소재·부품·장비 산업, 예타 면제 곧 마무리"
민주당 특위 회의…정세균 "한일갈등, 민간영역 확대 안 돼"
입력 : 2019-08-19 09:19:11 수정 : 2019-08-19 09:19:1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9일 소재·부품·장비 산업과 관련해 "(연구개발 등) 대규모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절차를 곧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발전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소재·부품·장비 관련 특별법 개정을 논의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강력하고 지속적인 정책 실행을 위해 범정부 차원의 소재·부품·장비 위원회 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성 장관은 "산업부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연구개발(R&D) 방식이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을 완료했고, 이를 토대로 8월말까지 사업을 확충할 계획"이라며 "내년 소재·부품·장비 관련 예산도 재정당국과 협의해 최대한 확보하도록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전략물자 수출 통제를 강화하는 고시 개정안은 절차를 거쳐 9월에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반도체 분야 대학 내 연구소 노후 장비 업그레이드 등을 지원하고, 지역거점 대학에 소재·부품·장비 혁신 랩(LAB)을 설치해 기술력을 갖춘 인력이 지역 기업에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세균 특위 위원장은 "우리 특위 구성원들이 (현장에서) 직접 듣고 온 목소리는 양국 갈등이 현 상황에서 더 악화되거나 민간영역으로 확대되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 아베 정부를 향해 "우리 정부와 국민은 먼저 용기를 내 대화 협력을 제의했고 이제 그 화답을 들을 차례"라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