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미국서 LG화학에 배터리 '특허침해' 소송
이르면 8월 말 소장 접수… LG화학에 맞대응 조치 '강화'
입력 : 2019-08-19 15:19:01 수정 : 2019-08-19 15:19:01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서 LG화학을 상대로 특허침해 소송에 나선다. LG화학이 지난 4월 미국 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한 데 따른 맞대응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미국서 LG화학에 배터리 관련 특허침해 소송을 제기키로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구체적인 일정과 특허 침해 내용은 공개할 수 없지만 이르면 이달 말 또는 다음달 초께 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4월 미국 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을 영업비밀 침해로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의 LG화학 인력 빼가기로 전기차 배터리 관련 주요 영업비밀이 유출됐다는 이유에서다. 해당 소송과 관련해 미국 ITC는 지난 5월29일(현지시간)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에 근거없는 발목잡기라며 지난 6월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와 영업비밀 침해가 없었다는 내용의 채무부존재 확인청구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SK이노베이션의 이번 특허침해 소송은 지난 6월 소송에 이은 추가 조치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당시 법적 조치를 포함한 추가 조치가 계속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이번 특허 소송은 과거 LG화학이 제기한 특허관련 소송으로 입은 피해까지 모두 보상하라는 의미이며, 당시 LG화학과 달리 특허 침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앞서 2011년 LiBS(리튬이온분리막) 특허권 관련 소송전을 벌였다. LG화학은 자사가 특허를 보유한 분리막 코팅 기법을 SK이노베이션이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과 2심에서 패소 후 합의 종결했다. 
 
SK이노베이션 연구원이 전기차용 배터리 셀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또 LG화학이 제기한 소송에 대해 미국 ITC가 지난 5월 조사개시를 결정했지만 증거개시절차(디스커버리)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ITC에서 소송 개시를 선언하면 한 달 간 양쪽 변호사가 각 회사의 직원 등과 면담하면서 디스커버리 절차 들어가는데, 아직까지 해당 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LG화학이 증거를 찾는데 시간이 걸리는게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반면 LG화학은 미국 소송은 문제없이 잘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LG화학 관계자는 "미국 ITC가 지난 5월 조사개시 결정했고, 디스커버리 절차도 진행되고 있다"며 "내년 6월 예비 판결, 10월이 최종 판결이라는 일정에 맞춰 원트랙으로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LG화학은 "경쟁사의 주장에 대하여 소모적 논쟁과 감정적 대립으로 맞서기보다는 모든 것을 법적 절차를 통해서 명확히 밝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