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사생활 사진 폭로 양준혁에 일침…“예상 벗어나지 않았다”
사생활 논란 일파만파
입력 : 2019-09-19 15:59:03 수정 : 2019-09-19 15:59:03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강병규가 사생활 사진 폭로 논란에 휩싸인 양준혁에 일침을 날렸다.
 
강병규는 19일 자신의 SNS양불신, 어쩜 이렇게 예상을 벗어나지 않냐 잘 좀 하지 그랬냐는 네가 예전에 내게 한 말이다이라고 적었다.
 
앞서 A씨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잠자는 얼굴 사진을 업로드하며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고 폭로를 시작했다.
 
A씨는 첫 만남에 양 씨에게 구강성교를 받았다는 말을 하며 당신은 몇 년 전 임XX 선수와 다를 게 없다. 뭘 잘못했는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 게 잘 봐라라고 계속적인 폭로를 예고했다.
 
이에 양준혁 해설위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법적인 절차로 해결하겠다. 정면 돌파할 것이라는 강경 대응 입장을 보였다. 그의 법률대리인단 역시 양준혁 씨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 사건을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병규와 양준혁. 사진/뉴시스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