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시대, 중장기 인구 정책 의제 발굴 나선다
복지부 '제1차 인구정책 포럼' 스마트 시티·홈 방향성 논의
입력 : 2019-10-17 17:48:00 수정 : 2019-10-17 17:48:00
[뉴스토마토 차오름 기자] 정부가 고령화 시대 중장기 인구 정책 의제를 발굴하기 위해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정부는 스마트 시티와 홈 등 고령화에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도시와 집은 어떤 모습일지부터 지속 가능한 지역 발전 전략까지 다양한 주제를 놓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반영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고령화 대응 관점에서 미래 도시와 집의 의미'를 주제로 포럼을 진행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제1차 인구정책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복지부
 
이 포럼은 인구 정책의 방향을 정립하기 위해 근본적인 질문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마련됐다. 저성장, 4차 산업혁명 등 인구 정책이 직면한 환경 변화를 분석해 미래를 전망하고 정책을 선제적으로 수립하기 위해서다.
 
이날 주제와 관련 '도시의 변화, 미래의 도시 그리고 혁신'을 주제로 발표한 이영성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자율주행차 등 스마트 시티 기술은 도시보다 농어촌, 쇠퇴도시에서 효과가 크다"며 "판교나 세종보다는 농촌에서 더 의미 있다"고 제시했다.
 
김미정 한양대 건축학부 교수는 '사용자 경험을 지원하는 헬스 스마트 홈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스마트 주거 기술을 적용할 때 현재 60대는 신기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반면 40대가 65세가 되는 2030년에는 기술 수용도가 높은 만큼 사용자 맞춤 스마트 주거 계획이 이뤄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복지부는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앞으로 청년의 공정성 인식의 이해와 정책적 함의, 한국 인구 변동의 정책적 함의, 인구 감소와 지속 가능한 지역 발전 전략 등에 대해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포럼에서 발표된 정책 제언은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 수립에 반영을 검토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제1차 인구정책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복지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과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차 인구정책포럼'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사진/복지부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