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허위정보 활개…정부·기업 "정확한 사실 전달 총력"
확진자 관련 허위 정보, 커뮤니티·모바일 메신저로 확산…방심위 "집중 모니터링"
입력 : 2020-01-28 15:40:04 수정 : 2020-01-28 15:40:04
[뉴스토마토 박현준·김동현 기자] '세번째 확진자가 고양시의 모 쇼핑몰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갔다'(인터넷 카페)
'네번째 확진자는 서울 중구의 모 빌딩에서 근무하는 직원이다'(모바일 메신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확인되지 않은 허위정보들이다. 지난 27일까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진자가 네명 발생한 가운데 허위정보들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이러한 허위정보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대중들에게 과도한 불안감을 조장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관련해 정부 기관들과 인터넷 기업들도 허위정보의 유통을 막고 정확한 사실을 전달하기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섰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이날 KBS와 연합뉴스TV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난방송 상황을 점검했다. 방통위는 지난 23일부터 재난방송을 실시할 것을 주문했다. 재난방송 주관방송사인 KBS를 비롯해 주요 방송사들은 재난특보와 국민행동요령 등을 방송하고 있다.
 
한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고 극복하기 위해 사실에 기반한 정확한 취재와 보도를 통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며 "사회적 혼란과 과도한 불안을 야기하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방송과 각종 콘텐츠에 대한 심의를 담당하는 방심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허위정보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방심위는 상황에 따라 정보문화보호팀의 통신모니터링 요원 43명 전체를 가동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허위정보 적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방심위는 민간 독립기관이지만 필요 시 방통위와 협업해 허위정보 유통에 함께 대응할 계획이다. 방심위 관계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허위정보는 국민의 건강·안전·생명을 해칠 염려가 매우 커 일반적인 가짜뉴스와 차원이 다르다"며 "인터넷·SNS 사업자들은 자체 가이드라인에 위배되는 허위정보에 대해 자율규제를 해주길 바란다. 일반 국민들은 잘못된 정보가 발견되면 (국번없이)1377이나 방심위 홈페이지로 꼭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방통위는 주요 포털 사업자들에게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정확한 대응요령에 대해 알려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주요 인터넷 사업자들도 대응에 나섰다. 네이버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우한 페렴 등의 검색 결과에 질병관리본부가 제공하는 주요 증상과 예방 수칙 등 최근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는 질병관리본부가 제공하는 추가 정보를 검색 결과에 지속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카카오도 다음의 첫화면과 카카오톡 샵탭을 통해서 질병관리본부의 최신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은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특별한 추가 대책은 없지만 지난해부터 언론사 등 공신력을 갖춘 출처의 콘텐츠를 우선 노출하며 허위정보의 유통 근절에 나섰다. 
 
박현준·김동현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