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임산부 등 재택근무…창립기념식도 취소
입력 : 2020-02-26 17:47:16 수정 : 2020-02-26 17:47:1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택근무에 나선다.
 
2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임산부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현장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직원을 제외한 일반 직원도 오는 27일부터 자율적으로 재택근무를 한다. 재택근무 기간은 오는 3월 4일까지다.
 
또한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공항동 본사 외부 방문객 출입을 통제하기로 했다. 서울 서소문 사옥에 있는 기자실 운영도 잠정 중단했다.
 
공항동 본사와 서소문 사옥 출입구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해 직원들의 발열 여부도 상시로 확인한다. 임직원에는 회식을 지양할 것을 당부했고 감염 예방 수칙을 교육했다.
 
아울러 3월 1일 창립기념일 다음날로 예정된 기념행사도 열지 않기로 했다. 온라인 영상 메시지로 대체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폐쇄된 인천승무원브리핑실(IOC)을 방역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