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재연

'반도체 부족 여파' 포드, 4분기 이익 90% 감소

포드 CFO "공급망 비용 증가도 실적 하락 원인"

2023-02-03 11:41

조회수 : 5,1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포드의 전기차 머스탱 마하-E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반도체 부족 등으로 생산 차질을 겪는 미국 자동차 기업 포드의 지난해 4분기 이익이 90% 가까이 급락했습니다.
 
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포드의 지난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6.7% 오른 440억달러(약 53조9000억원)를 기록했으나, 순이익은 13억달러(약 1조5900억원)로 89%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연간 세전 이익도 104억달러(약 12조8000억원)에 그쳐 자사 세전 이익 전망치(115억∼125억달러)를 하회했는데요. 이에 포드는 올해 세전 이익 전망치를 90억∼110억달러(약 11조∼13조5000억원) 규모로 제시했습니다.
 
존 롤러 포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해 실적 부진에 대해 "반도체를 비롯한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고 공급망 비용도 예상보다 많이 나간 것이 원인"이라고 짚었습니다.
 
또한 포드가 최근 사무직 수천 명을 해고하고, 자율주행 벤처 자회사인 아르고 AI를 정리하는 등 조직 유연화에 나섰다고 WSJ은 전했습니다,
 
포드의 실적 부진으로 주가는 이날 시간 외 거래에서 6% 넘게 빠졌습니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박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