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광연

박광온 "윤 대통령, 일본에 핵물질 투기 보류 요구하라"

"정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잠정조치 청구 즉각 추진해야 "

2023-07-11 11:05

조회수 : 2,3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최수빈 기자]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에서 열리는 한일정상회담에서 일본에 후쿠시마 핵물질 해양투기 잠정보류를 요구하라"고 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실은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정부 입장을 일본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며 "그렇다면 해양투기를 보류하는 것이 답이니 관철하길 바란다"고 요구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와 잠정조치 청구를 즉각 추진해야 한다. 또 올해 열리는 런던 의정서 당사국총회에서 후쿠시마 해양수 투기를 의제화해야 한다"며 "국제해양법 전문가들이 긍정적 검토결과를 내놨다. 민주당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에 제안한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민주당에 생태환경 관련 국제기구화의 거버넌스(민관협의체) 구축을 검토하겠다고 했다"며 "국민의힘이 민주당과 이 사안을 공동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최근 김건희 여사 일가 특혜 의혹이 일었다가 사업이 백지화된 서울-양평 고속도로 관련해 담당 부처 수장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탄핵을 당장 추진하지는 않을 방침입니다. 다만 국정조사 가능성은 열어뒀습니다. 김한규 원내대변인은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후가 확인돼야 원 장관 탄핵 논의가 가능하다. 탄핵이라는 것은 고속도로 국책사업 중단뿐만 아니라 종점 변경 과정에서 누가 어떤 절차를 거쳐 그러한 의사결정(사업 백지화)을 했는지 확인돼야 한다"며 "아직 사실관계를 조금 더 확인할 수 있다. 정보가 확인된 다음에 원 장관 책임을 묻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광연·최수빈 기자 fun3503@etomato.com
 
  • 김광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