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박광온 "정부여당 한 사람도 단식장 안 와…이런 정부 처음"

'단식 17일차' 이재명 단식 논의하는 비상 의총 열어

2023-09-16 17:32

조회수 : 1,9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 단식 17일차인 16일 박광온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실이나 정부, 여당 어느 한 사람도 이재명 당대표의 단식장에 와서 걱정하는 이를 본 적이 없다”며 “역사에 이런 정부를 한 차례도 본 적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정권은 앉아서 민주당이 잘못되고 궁지에 빠지기를 바라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 의원들과 많은 시민, 당원 동지들이 걱정하고 종교계와 사회 원로들도 현장에 와 이 대표의 건강을 걱정하며 단식 중단을 권유하고 지지와 격려의 말을 하고 있다”며 “의료진도 이미 입원을 권고하는 소견을 여러차례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럼에도 대표는 단식을 멈추지 않고 있고 지금도 의지를 갖고 있다”며 “더는 단식을 해서는 안 된다는, 민주당이 윤석열정권의 폭주와 폭정에 더 강하게 맞서 싸워야 한다는 것이 모두의 마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해야 할 역할이 커지고 있으며 민주당의 행동이 더 분명해지길 바라는 국민이 많다”며 “탄압과 증오, 분노를 부추기는 이 정부의 통치 방식이 더는 유효하지 않단 것을 민주당이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결코 정권의 기대대로, 바람대로 궁지로 떨어지지도, 낭떠러지로 가지도 않을 것”이라며 “더 단단히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국민 모두가 하나 되는 단단한 길을 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의총은 단식 17일째에 접어든 이 대표의 건강이 급격히 악화되며 단식 중단을 촉구하고 관련 대응을 마련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