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혜원

이재명, 병상 단식 이어가기로…"음식 섭취 않겠다"

민주당 "최소한의 수액 치료만…기력 회복 안된 상황"

2023-09-18 15:29

조회수 : 2,5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단식 중 건강 악화로 18일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응급치료를 받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같은 날 타병원 이송을 위해 응급차에 탑승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단식 19일차에 병원으로 이송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한민수 대변인은 18일 이 대표가 입원한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녹색병원 이송 후에도 병상에서 단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한 대변인은 “폭주하는 정부에 제동을 걸기 위해 자신이 앞장서야한다는 의지로 해석된다”며 “최소한의 수액 치료 외에는 일체 음식 섭취를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표 건강상태에 대해서는 “환자 정보를 자세히 말씀드릴 수는 없다고 한다”면서도 “제가 알고 있는 것은 이 대표가 위급한 상황을 넘겼지만 아직 기력이 전혀 회복 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색병원 이송과 관련해서는 “녹색병원은 단식 치료 경험이 있는 전문의들이 있는 곳”이라며 “치료를 뒷받침할 시설이 완비된 병원으로 의료진이 권유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아침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돼 119구급차량을 통해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이 대표는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생리식염수 투여 등 응급조치를 받은 후 녹색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 윤혜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