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홍연

hongyeon1224@etomato.com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의약품 수급불안 어쩌나

2023-10-31 18:03

조회수 : 1,2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의약품 수요가 증가해 원료 구입이 어려워지면서 의약품 수급불안정 문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감기약, 변비약, 고혈압약, 천식약의 품귀 현상이 발생하면서 정부의 빠른 대응에 대한 요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죠. 
 
이런 상황에서 의약품 공급중단 보고와 대국민 공개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영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의약품 공급중단·부족 보고 현황 자료를 보면 2022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428건의 의약품 공급중단·부족 보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급중단이 252건, 공급부족이 176건이다. 총 428건 중 54건이 즉각 보고 또는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의약품 수급 불안정의 대표적인 원인은 낮은 약가와 원료 의약품의 낮은 자급률이라는 게 중론인데요. 전문가들은 상비약 약가를 올리고 국산 원료를 활용한 의약품 가격 우대 기한을 늘리는 등의 방안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부는 의약품 수급 불안정에 대한 대응을 위해 3월부터 민관협의체를 운영해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추진하고 있는데요. 공급 부족 해결의 주요 방안이 될 수 있는 약가 적정화, 원료의약품 자급 관련 대책을 마련 중입니다.
 
의약품 공급 관련 정보에 대해 이를 통합 관리하는 DB 구축 등의 필요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정보는 식약처, 희귀필수의약품센터, 심평원 등에서 각각 관리되고 있는데 통합 관리가 이뤄지면 품절되는 품목에 대한 빠른 예측과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요. 수급난에 대한 문제 원인과 해결방법이 다층적인 만큼 촘촘한 전략 수립을 통해 방안이 마련되길 고대합니다.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