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검찰, '돈봉투 의혹' 임종성·허종식 압수수색(종합)

국회 사무실 및 주거지 등 강제수사

2023-11-02 11:23

조회수 : 2,7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수수자로 지목된 현역 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를 본격화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2일 오전부터 정당법 위반 혐의로 임종성·허종식 민주당 의원들의 국회 사무실 및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두 의원은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측으로부터 돈봉투를 수수한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윤관석 무소속 의원이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둔 2021년 4월28~29일 송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민주당 의원들에게 살포한 300만원씩 든 돈봉투 20개를 살포했는데, 임 의원과 허 의원이 수수 명단에 포함됐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일로 윤 의원은 현재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임 의원과 허 의원은 이정근 녹취록에도 등장합니다. 지난달 열린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 의해 수수 의원 명단 일부가 공개됐습니다.
 
당시 검찰이 2021년 4월 28일 "인천 둘 하고 종성이는 안 주려고 했는데 '형님, 우리도 주세요'라고 해서 3개 빼앗겼어"라고 말하는 녹취록 내용에 관해 "'인천 둘'은 이성만·허종식 의원, '종성이'는 임종성 의원이 맞냐고 묻자 이 전 부총장은 "네"라고 답했습니다.
 
이날 검찰이 두 의원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서면서 나머지 수수 의원들에 대한 수사도 탄력을 받을 전망입니다.
 
검찰은 그간 국회 압수수색 등을 통해 관련 의원들의 행적을 확인할 자료를 확보했다며, 수사 과정에서 발견된 증거와 교차 검증 통해 특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사진=연합뉴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