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소희

shk3296@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적자 못 벗어난 한전

2024-02-23 17:38

조회수 : 8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해 11월 직장인들이 익명으로 소통하는 한 사이트엔 '한전 부도 처리 되려나?'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한전이 12월이나 1월 중 임금을 체불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해당 사이트는 회사 인증을 해야 가입할 수 있습니다. 쉽게 말해 한전 직원이면, 한전 직원임을 인증하고 가입해야 합니다. 한전 측에 임금 체불 관련 문의를 하자 "사실 무근"이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또 "직원들도 재무 위기에 대한 위기의식이 커 그런 글을 올린 거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전의 재무 위기 의식은 한전 직원들만 느끼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당시 해당 글을 본 사람들은 "적자가 심하더니 결국 직원들 월급까지 못 주는 구나"라며 믿는 분위기였기 때문입니다. 저조차도 "말도 안 돼"라면서도 혹시 모른다는 생각에 사실 확인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임금 체불설'까지 돌던 한전은 지난해 결국 4조569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한전의 매출액 전년보다 23.8% 증가한 88조20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영업비용은 전년 대비 10.7% 감소한 92조8000억원입니다. 
 
지난해 세차례의 요금인상이 있었음에도 매출보다 영업비용이 많아 결국 4조5691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것입니다.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요금 필요성에 대해서 인정하면서도 시점과 인상폭에 대한 내용은 명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앞서 올해 업무계획 발표 시 "어느 시점에 얼마만큼 할지의 문제인데 올해도 상황을 봐서 요금 현실화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결국 총선 이후에나 전기요금 인상 논의가 이뤄지지 않겠냐는 시각도 나옵니다. 한전 재무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요금 현실화가 필요한 상황에서, 여론 눈치를 보느라 전기요금 인상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치적 목적으로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결정하기 보단 전기요금 인상 필요성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내고, 취약계층과 소상공인들의 지원책을 더 발굴해야 할 때입니다. 
 
사진은 전기요금 고지서. (사진=뉴시스)
  • 김소희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