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CES 2019에 등장한 대륙의 8K TV

2019-01-24 17:40

조회수 : 1,0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5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19에서
글로벌 TV 업계들은 일제히 8K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8K TV는 지난해 가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8에서
삼성전자가 8K QLED TV로 포문을 연 후
이번 CES에서 본격적인 개화기를 맞이했습니다. 
 
IFA 당시 8K OLED 제품을 선보였던 LG전자도
이번 CES에서 양산품에 한 발 더 가까운 모델을 전시했습니다. 
 
중국 업체들도 이 대열에 동참했습니다. 
 
삼성전자의 QLED 연합군에 합류한 TCL부터
유일하게 OLED TV를 선보인 스카이워스까지
저 마다 신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사진들로 함께 볼까요.
 
QLED 8K TV를 공개한 TCL. 사진/김진양기자
우선 TCL입니다. 부스의 절반을 8K TV를 전시하는데 할애했습니다. 
이에 관심을 보이는 관람객들도 상당했습니다. 
 
스카이워스의 8K OLED TV. 사진/김진양 기자
중국 OLED 진영의 대표주자 스카이워스는
LG전자 이외에는 유일하게 8K OLED 제품을 선보인 업체였습니다. 
 
하이센스의 CES 2019 부스 모습. 사진/김진양 기자
하이센스도 2019년 라인업을 통해 신제품들을 공개했습니다. 
 
콩카의 8K LCD TV. 사진/김진양 기자
왕년의 필름업체 '코니카'인 줄로 오인했던 '콩카'도 8K 제품을 내놨습니다. 
4K는 OLED TV로 출시했지만, 8K는 아직 LCD 패널 기반이었는데요, 
회사 관계자는 자체 AI 기술을 기반으로 8K OLED TV도 곧 선보이겠다고 자신했습니다. 
 
샤프의 8K TV 모습. 사진/김진양 기자
이제는 중국 기업의 품에 안긴,
샤프의 8K TV 라인업들.
 
창홍의 프리미엄 브랜드 '시크'의 8K TV. 사진/김진양 기자
창홍은 '시크'란 브랜드를 통해 8K TV를 선보였습니다. 
주로 북미 지역을 공략하기 위한 프리미엄 브랜드라고 합니다. 
스마트 TV 기능과 돌비비전 사운드를 탑재했다는 소개도 보입니다. 
 
여기서 잠깐. 
창홍 부스에서는 꽤 흥미로운 제품도 하나 보였습니다. 
 
중국 TV 업체 부스 대부분에서는
디자인을 강조한 삼성이나 LG의 TV를 카피한 듯한 제품들이 목격이 됐었는데요, 
 
창홍 부스에서 본 것은,,,
창홍의 더블디스플레이 TV의 한 면 모습. 사진/김진양 기자
창홍의 더블디스플레이 TV의 반대편 모습. 사진/김진양 기자
 
다름아닌 '더블디스플레이 TV'입니다. 
두 개의 패널이 서로 등을 맞대고 있는 형태로, 
양쪽에서 서로 다른 채널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이채로웠습니다. 
 
하지만 뒤늦게 깨달았습니다. 
그럼 소리는 각자 어떻게 들어야 하는가. 
행사장이 시끄러워 미쳐 신경쓰지 못했던 부분입니다. 
설마, 단순 디스플레이용으로 영상만 바라보는 기능은 아니겠....지...요?ㅎㅎ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