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야 장외투쟁, 최후수단 삼지 말아야
입력 : 2020-10-21 06:00:00 수정 : 2020-10-21 06:00:00
국민의힘 지도부에서는 여당을 향해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받지 않을 경우 장외투쟁을 최후의 수단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말 그대로 최후의 방법이지만 현재 여당이 특검 추진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만큼 국민의힘의 장외투쟁 추진 가능성 또한 현실성이 없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이를 보는 당 안팎의 시선은 곱지 않다.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19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지난 8월15일 광복절 당시 보수단체들의 광화문 집회로 코로나19 재확산 책임론에 시달려야 했다. 여당에서는 이를 빌미 삼아 야당을 향해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여론도 장외투쟁이 현실화되면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국민의힘에 가혹하게 책임을 묻게 될 것이다. 광화문 집회를 거치고 2주 만에 거대 양당의 지지율 격차가 10%포인트 이상 벌어진 것이 바로 그 징후다. 당시 국민의힘이 지지율은 상승세에서 하락세로 바뀌게 됐다. 다시 원래 지지율로 회복하기는 했지만 지지율 상승세에 있던 국민의힘에게는 뼈아픈 순간이었다.
 
당내 일각에서도 이러한 이유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방역 당국과 시민들이 코로나19 상황에서 거리두기를 지키며 방역에 힘쓰고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집회는 불가능하는 지적이다. 실제 국민의힘이 장외투쟁을 강행하겠다고 해도 서울 전역에 내려진 집회 금지 조치 기준으로 인해 시행 여부는 미지수다.
 
두 번째는 장외투쟁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다. 정확히 말하면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이미지 때문이다. 여당은 4·15 총선에서 압도적 다수 의석을 차지하는 대승을 거뒀다. 코로나19 사태에 안정적으로 대처하라고 국민들이 힘을 모아준 것이기도 했지만 20대 국회를 장외투쟁으로 혼란에 빠뜨리게 한 야당에 대한 응징이기도 했다. 장외투쟁은 이전 지도부의 전철을 다시 밟게 되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자유한국당 시절의 장외투쟁 행보와 보수단체의 광복절 광화문집회 이후 각각 총선 패배와 지지율 하락이라는 결과로 이어진 점을 돌아봐야 한다. 결국 장외투쟁 역사의 중심에 있었던 과거 때문에 국민의힘이 다시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
 
국민의힘은 특검이 관철 안 된다고 해서 장외투쟁을 최후의 수단으로 삼을 것이 아니라 새로운 원내 투쟁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소수인 야당이 어차피 특검을 주도할 수 없다면 남아있는 국정감사 일정에서 효과적인 대여 공세에 나서야 한다. 대국민 여론전의 최고 무대는 바로 국회다.
 
박주용 정치팀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