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ESG 위원회’ 출범…전 부문에 ESG경영 적용
그린 패키지·착한 소비·탄소 중립 등에 주력…직원 대의기구도 참여
입력 : 2021-08-05 09:11:46 수정 : 2021-08-05 09:11:46
사진/홈플러스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홈플러스가 ‘ESG 위원회’를 신설하고 홈플러스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고 5일 밝혔다.
 
‘ESG 위원회’는 홈플러스의 ESG 경영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서 홈플러스 사업 전 분야에 걸친 ESG 중장기 전략 과제를 수립하고, 목표 이행 현황을 심의하며 각 부문의 ESG 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위원장은 이제훈 홈플러스 사장이 맡으며,  홈플러스는 이번 ESG 위원회 출범을 기점으로 친환경 역량 강화를 가속화하고 ESG 경영을 위한 전사 시스템을 갖추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기존 사회공헌 활동에서 한발 더 나아가 유통업의 특성과 연계한 전 분야로 ESG 경영 활동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Plus for the earth, Connected to the future’의 방향성을 확정하고, 핵심 분야로는 △그린 패키지 △착한 소비 △교육·캠페인 △탄소 중립·나눔·상생 등 과제를 향후 5개년 중점 추진 사업으로 선정했다.
 
직원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홈플러스 직원 대의기구 ‘한마음협의회’도 ESG 분과위원으로 참여한다. ‘한마음협의회’는 홈플러스 현장 직원들의 의견을 전달함으로써 ESG 경영 활동 제반을 지원한다. 위원회는 매월 정기 회의에서 전사 차원의 ESG 전략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홈플러스가 운영하는 핵심 사업을 기본 가치로 한 환경 경영, 사회적 가치 경영 등 전략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이제훈 홈플러스 사장은 “모든 사업 전략을 ESG에 중점을 두고 펼쳐 나가는 ESG 경영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고객·협력회사·직원이 함께하는 지속 가능한 사업 모델을 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