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수송차량에 '최적화 알고리즘' 도입
물류센터 오가는 수송차량 빅데이터 분석…"물류 네트워크 최적화로 녹색물류 실천"
입력 : 2021-08-05 09:14:31 수정 : 2021-08-05 09:14:31
CJ대한통운의 TES물류기술연구소 통합관제센터. 사진/CJ대한통운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CJ대한통운(000120)은 빅데이터 기반 최첨단 ‘수송복화 알고리즘 시스템’을 통해 물류 네트워크를 최적화하고 탄소를 저감하는 녹색물류를 실천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수송복화 알고리즘 시스템’은 허브터미널, 서브터미널, 물류센터, 물류거점 등을 오가는 수송차량(대형트럭)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가장 효율적인 운송 네트워크와 운영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단순한 매칭 프로그램이나 사람의 경험으로 운영하던 기존 방법과 달리, 출발지, 도착지, 이동거리, 차량크기, 화물정보, 물동량 등 수송차량과 관련된 정보들을 종합 분석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특히 네트워크 최적화를 통해 화물 없이 빈 상태로 운행하는 공차 이동거리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수송차량이 이동하는 전체 이동거리를 줄임으로써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키는 녹색물류 실천이 가능해졌다. 또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필요한 고정·임시 차량 수에 대한 분석 및 예측이 가능해져 운영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게 됐다. 
 
CJ대한통운은 수송복화 알고리즘 시스템을 택배, 계약물류 등 다양한 사업에 접목시켜 활용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도 최대 수송기업인 CJ다슬(Darcl)에도 시스템을 도입해 물류센터, 물류거점, 거래처 등을 오가는 트럭의 수송 라우팅 및 네트워크를 최적화하고 있다.
 
수송복화 알고리즘 시스템은 CJ대한통운의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자체개발 했으며, 이와 관련된 2건의 국내 특허를 지난해 취득했다. 미국에서 출원한 특허도 올해 중에 인증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TES물류기술연구소 기반의 최첨단 시스템 및 기술 도입을 통해 물류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며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으로서 이러한 선진 물류시스템을 해외에 전파하고 ‘K-물류’ 위상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