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플랫폼 업무협약 체결
입력 : 2019-06-13 14:43:44 수정 : 2019-06-13 14:43:44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카사코리아와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 유통 플랫폼 서비스'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사코리아는 협약을 맺은 부동산신탁회사가 발행한 부동산 유동화 수익증권을 전자증서 형태로 투자자에게 제공하고 이 전자증서를 블록체인 기반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을 활용, 투자자들이 서로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신한금융투자는 카사코리아의 플랫폼 이용자를 위한 계좌개설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신한금융투자는 자금의 이동 및 거래의 신뢰도를 높이는 블록체인 기술을 증권사 최초로 적용해 전자증서의 매매를 기록하는 분산원장을 카사코리아와 공동 운영하게 된다.
 
더불어 해당 혁신서비스가 시장에 출시되면, 사모와 기관투자자 중심의 중소형 상업용 부동산 간접투자가 개인에게도 확대돼 금융소비자의 편익을 높여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주미 신한금융투자 디지털사업본부장은 “금융시장 질서 안정성과 보안 및 절차에 유의하고, 자산보호 및 계좌 연동시스템을 지원해 혁신 금융서비스가 조기에 자리잡을 수 있도록 투자자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신송희

안녕하세요 증권부 신송희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