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건설현장 불시 고강도 안전점검 실시
사고 다발 건설사 집중 점검, 2500여 곳 현장 대상
입력 : 2019-08-19 14:00:00 수정 : 2019-08-19 15:20:0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건설현장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산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번달부터 국내 주요 건설현장에 대한 고강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의 안전점검 계획을 발표하고, 전체 산업재해 사고와 사망자 비율을 획기적으로 낮춘다는 방침을 밝혔다. 점검 대상은 대형건설사 시공 현장 300여곳과 중·소규모 건설현장 2200여곳 등 대략 2500개 현장이다.
 
공사현장 규모별로 작년 11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120억원 이상의 대규모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국토부 주관으로 불시점검이 이뤄진다.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위 업체의 현장이 우선 대상이다. 
 
고용부는 오는 10월까지 168개 점검반을 투입해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사업장 2200여곳을 집중적으로 감독한다. 120억 미만의 중·소규모 건설현장 3만여곳에 대해서는 고용부 주관으로 수시점검 및 순찰을 한다.  구체적으로 현장 안전교육 및 작업자 안전인식을 개선하고, 안전난간, 개구부 덮개 설치 등 미비한 추락 방지조치는 즉시 시정토록 지도할 계획이다. 시정지시를 미이행하거나 안전조치가 불량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집중 감독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또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 소관 건설현장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가 주관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지자체 소관 건설현장 중 하수도 정비공사, 도로 보수공사는 사고가 빈발하고 있어 담당 공무원이 직접 현장 안전조치 여부를 파악한다.
 
강원 속초소방서 구조대원들이 지난 14일 오전 속초시 조양동 31층짜리 주상복합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건설용 리프트(승강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산재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465명으로 전년(503명) 동기대비 7.6%(38명) 감소했다. 반면 같은기간 건설업 사고사망자는 전체 산재사망자의 절반을 차지해 안전사고에 대한 불안이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다. 올해 상반기 점검을 받은 건설현장 3745곳 중 1339곳은 사법처리, 1095곳은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