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노들섬', 숲 어우러진 음악섬으로 재탄생
선 운영구상, 후 공간설계’ 첫 도입…라이브하우스·노들서가 등 복합문화공간
입력 : 2019-09-18 15:06:56 수정 : 2019-09-18 15:06:56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한강대교 아래 '노들섬'이 자연생태 숲과 음악 중심의 복합문화공간이 공존하는 한강 음악섬으로 문을 연다. 
 
서울시는 오는 28일 정식 개장식을 진행하기 전에 앞서 18일 노들섬 내부를 언론에 공개했다. 노들섬의 핵심시설은 한강대교에서 용산 쪽을 바라보고 다리 서편에 새롭게 들어선 연면적 9747㎡ 규모의 '음악 복합문화공간'이다. 기존 노들섬의 자연환경과 어우러질 수 있도록 최대 3층 높이로 지어졌다. 노들섬 설계자인 맹필수 스튜디오 MMK대표는 "여러 레벨이 있는 데크 속 다양한 서울 풍경볼수 있는 게 주요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2층 객석에서 바라본 대중음악 전문 공연장 라이브하우스 모습. 총 456석 규모다. 사진/홍연 기자
 
음악 복합문화공간을 구성하고 있는 주요시설은 △라이브하우스(대중음악 전문 공연장) △노들서가(서점 겸 도서관) △엔테이블(음식문화 공간) △식물도(島)(식물공방) 등이다. 라이브하우스는 총 456석 규모로 콘서트에 최적화된 음향·조명·악기 시설과 리허설 스튜디오를 갖추고 있다. 노들서가에서는 15개 독립책방과 출판사가 계절별로 직접 큐레이팅한 서가를 선보이고, 엔테이블에서는 유명 요리사나 문화계 인사들이 함께하는 다이닝 프로그램을 매달 진행한다. 식물도에서는 네 팀의 식물 크리에이터 그룹이 진행하는 다양한 시민 참여형 가드닝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음악 복합문화공간’에서 나와 한강대교 반대편으로는 약 3000㎡ 규모의 너른 잔디밭 ‘노들마당’이 펼쳐진다. 1000명에서 최대 30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야외공연장이 되기도 하고, 공연이 없는 평상시에는 돗자리를 펴고 한강을 바라보며 피크닉을 즐길 수 있다. 
 
한강대교 반대편으로 펼처진 약 3000㎡ 규모의 '노들마당'. 야외공연장이나 피크닉 공간으로 활용된다. 사진/홍연 기자
 
한강대교 동편에는 강의부터 국제행사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최할 수 있는 ‘다목적홀’(10월 준공 예정)이 조성된다. 다목적홀을 제외한 나머지 공간은 맹꽁이 서식지 등 기존 노들섬의 자연생태를 그대로 보존하는 ‘노들숲’이 된다. ‘다목적홀’ 준공 후에는 한강대교 서측의 ‘복합문화공간’과 보행데크를 통해 바로 연결된다. 
 
노들섬은 건물이 지어진 뒤에 운영자를 선정하는 방식이 아니라, 운영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선정하고 이에 맞는 설계를 실시해 최적화된 공간을 조성하는‘선(先) 운영구상, 후(後) 공간설계’의 신(新)도시재생 프로세스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운영 구상~공간·시설 조성~실제 운영 전 과정을 시민공모로 결정했다. 노들섬은 버스를 타고 '노들섬' 정류장에 하차하거나 한강대교 보행길을 따라 10~15분 정도 걸으면 진입 가능하다. 차량 주차는 불가해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 
 
한편, 서울시는 ‘노들섬’ 개장과 연계해 시민들의 보행 접근성을 향상하기 위해 한강대교에 별도의 보행전용교를 신설하는 내용의 ‘백년다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착공해 2021년 6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노들섬 운영을 맡은 김정빈 '어반트랜스포머' 고문(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은 "15개의 버스 노선을 운행해 하루 1970여대가 왔다 갔다 하고 있다"면서 "정류장에 내리면 바로 노들그라운드에 접근토록해 심리적 거리를 축소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노들섬 운영을 맡은 김정빈 '어반트랜스포머' 고문(서울시립대 도시공학과 교수)이 18일 노들섬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홍연 기자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