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업계 법제화 관련 6가지 건의안 금융당국에 제출
금융위 "확장성 있고 유연한 세부사항 도출하겠다"
입력 : 2019-10-17 17:19:29 수정 : 2019-10-17 17:19:29
[뉴스토마토 최진영 기자] P2P금융의 법제화가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관련 업계가 금융당국에 업계의 자율성을 부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새로운 시장 성장을 위해 소비자 보호를 근간으로 수수료 한도, 겸영·부수업무 허용 등에 자율성이 확보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17일 P2P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P2P금융업체를 대상으로 'P2P금융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준비위원회(이하 준비위)는 법안의 세부 사항에 대해 소비자 보호를 근간으로 업계에 자율성을 부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17일 P2P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P2P금융업체를 대상으로 'P2P금융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 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성준 렌딧 대표. 사진=뉴스토마토DB
 
준비위는 업계 요구를 취합한 6가지 건의안을 당국에 제시했다. △수수료 부과 방식·한도 등 세부 사항에 대해 업계 자율성 부여 △연계투자와 연계대출 불일치 금지에 대한 예외 사항 요청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의 겸영업무·부수업부에 대한 포괄적인 허용 △고객의 계약 체결에 있어서 비대면 전자적 방식 허용 △원리금수취권 양도 허용의 범위를 폭넓게 인정해 줄 것 △금융기관 등의 연계 투자 허용 범위에 사모펀드, 증권사, 여신전문금융업자 등 모든 금융기관이 투자할 수 있도록 하위 규정 마련 등이다.
 
준비위 측은 "금융위가 시행령 등 세부 사항을 결정하는데에 있어 업계의 의견을 폭넓게 청취하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에, 업계 전반의 이야기를 수렴하고자 고심했다"면서 "세계 최초의 P2P금융법이 제정되는 만큼 선진적인 규제 방식으로 세부 조항이 마련되어 전세계 핀테크 산업에 좋은 사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열린 'P2P 금융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회 모습. 사진=뉴스토마토DB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은 "오늘 업계 의견을 듣고 앞으로 만들어질 시행령 등 세부 사항들을 보다 유연하고 확장성있게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업계 역시 자정작용에 보다 힘을 쓰고 무엇보다 핵심 경쟁력을 키워서 법제화 이후에 다가올 무한경쟁 시대에 대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7일 열린 P2P금융업계 간담회에서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은 "오늘 업계 의견을 듣고 앞으로 만들어질 시행령 등 세부 사항들을 보다 유연하고 확장성있게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권대영 단장이 지난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혁신금융서비스를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진영 기자 daedoo053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진영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환영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