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핵안보 실무그룹 회의 개최
고농축우라늄 최소화 등 논의
입력 : 2020-09-23 11:57:26 수정 : 2020-09-23 11:57:26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한·미 양국이 23일 핵안보 분야 현안을 점검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한미 원자력고위급위원회 산하 핵안보 실무그룹 제4차 회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핵안보 실무그룹은 2015년 한미 원자력협정 개정에 따라 출범한 원자력고위급위원회 산하 4개의 실무그룹 중 하나로, 박일 외교부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과 리아 코크란 미국 국가안보회의(NSC) 핵위협감소국장이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한미 핵안보 분야 협력 현안으로는 핵무기 제조에 전용될 우려가 있는 '고농축우라늄(HEU)' 최소화, 원자력시설의 사이버보안 강화,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안보 활동 강화 등이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양국은 네덜란드와 함께 핵안보정상회의 '트로이카'이자 국제 핵안보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리더십을 발휘해 온 파트너"라며 "현안 분야에서 국제사회를 견인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회의에는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미국 측은 국무부, 에너지부, 핵안보청, 국방부, 원자력규제위원회 등에서 나왔다. 
 
한미 원자력고급위원회 산하 핵안보 실무그룹 제4차 회의가 23일 화상으로 열리는 모습. 사진/외교부 제공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