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임유진

http://www.facebook.com/profil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교육부·복지부 잇단 낙마에…안철수의 저주?

공동정부 안철수가 눈독 들인 부처들 잇단 '잔혹사'

2022-08-09 15:56

조회수 : 2,6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안철수 의원(뒤)과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임유진 기자] 교육부와 보건복지부 장관의 잇단 낙마에 때 아닌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소환되고 있다.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8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 만 5세 취학 학제 개편안에 따른 국민적 저항이 확인되자 사실상의 경질로 여론 수습에 나섰다는 평가다. 박 전 장관이 정책 당사자인 학부모와 교육계와의 숙의 과정도 없이 섣부르게 개편안을 꺼냈다는 점에서 책임을 물은 결과다.
 
일각에서는 동정론도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9일 교육부 업무보고 당시 학제 개편안 관련해 "신속하게 강구하라"고 지시, 속도전을 주문했다. 다만, 박 전 장관은 사퇴의 변에서 "학제 개편 등 모든 논란 책임은 저에게 있으며 제 불찰"이라고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지웠다. 
 
이보다 앞서서는 안철수 의원이 인수위원장 시절 제안한 것에서 비롯됐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안 의원은 윤 대통령과의 후보 단일화 이전에 현재 초·중·고 6-3-3 학제를 5-5-2제로 변경하고, 취학 연령도 만 6세에서 만 5세로 낮출 것을 공약한 바 있다. 학제 개편을 통해 학생들의 사회 진출 시기를 앞당김으로써 저출산으로 야기된 인력난을 해소하겠다는 취지였다. 안 의원은 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논란이 된 학제 개편안에 대해 "5세 입학이 좋으냐 나쁘냐 이런 것은 굉장히 지엽적 부분"이라며 "공론화와 공감대를 얻는 일을 했어야 한다"고 여론의 눈치를 살폈다.
 
앞서 조각 과정에서 김인철 전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가족 넷 모두 풀브라이트 장학금을 수령하는 특혜 의혹에 휘말려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이른바 '아빠찬스'로, 윤석열정부의 공정 가치가 훼손됐다. 내각에 여성이 부족하다는 외신의 지적마저 이어지자 윤 대통령은 서둘러 박순애 전 장관을 임명했지만 그 역시 사퇴로 거취를 정리했다. 특히 취임 36일 만에 사퇴하면서 역대 교육부 장관 중 다섯 번째로 짧은 임기로 퇴장하는 오명을 남겼다. 만취 음주운전 전력 등 과거사도 재조명돼 그로서는 상처만 안게 됐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보건복지부 장관 자리 역시 계속해서 공석이다. 낙마만 두 번째로, 아직까지 적임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 앞서 윤 대통령은 40년 지기인 정호영 전 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내정했으나 자녀들 의대 편입학 특혜 의혹 등에 휩싸이며 논란만 야기했다. 정 전 후보자는 여당으로부터도 부적격 판단을 받았지만 버티기에 돌입했고, 43일 만에 자진사퇴 형식으로 거취가 정리됐다. 후임으로 내정된 김승희 전 후보자도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 등으로 자진사퇴하는 잔혹사가 이어졌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에 대해 "복지부 장관 후보자 관련해서는 적임자를 찾고 있는 상황"이라며 후임자 물색이 난항임을 굳이 숨기지 않은 채 "준비가 되는 대로 가능한 한 빨리 여러분에게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안철수의 저주'라는 말이 등장했다. 지난 20대 대선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당시 안철수 후보는 윤석열 후보와 야권 단일화를 전격 발표하면서 공동정부를 합의했다. 윤 대통령 당선 후 안 후보는 인수위원장을 맡았고, 내각에 대한 추천도 이뤄졌다. 구체적으로 교육부, 복지부, 과기부 등이 안 위원장 몫이라는 얘기가 공공연히 인수위 안팎을 돌았다. 
 
하지만 당시 윤석열 당선인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한때 '공동정부 합의 파기'라는 우려까지 낳았다. 결과적으로 18개 부처 어디에도 안 위원장의 인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반발한 안 위원장은 인수위 업무를 보이콧했지만 윤 당선인의 달래기로 하루 만에 복귀한 일화도 있다.
 
내각은 아니지만 21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 협상 과정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가 막판 여야 간 쟁점으로 부상하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과기부 등에 대한 소관 상임위였다.  
 
임유진 기자 limyang83@etomato.com
  • 임유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