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유근윤

9nyo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정진석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 행사? 생각해본 적 없다"

문자 유출 파동에 해명 "문자는 8월13일, 비대위원장은 9월7일"

2022-09-19 14:33

조회수 : 2,1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의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메시지에 유상범 의원이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과 이준석 대표에 대해 나눈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것과 관련해 "저는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정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일부 언론에서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에게 윤리위 관련 문자를 보냈다고 보도했으나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앞서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 의원과 문자를 주고받다 국회 사진기자단 카메라에 내용이 포착됐다. 해당 사진에는 정 위원장이 유 의원에게 "중징계 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하자, 유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는 메시지가 적혔다. 포착될 당시에는 정 위원장이 유 의원에게 "오늘 오찬 함께 합시다"는 내용을 적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정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8월13일 유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며 "그날 이준석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자청해 어마어마하게 우리당을 공격했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양두구육' 등의 발언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이 자신을 향해 '이xx 저xx라 했다'고 주장했다"며 "그 기자회견을 보고 하도 기가 막혀서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에게 '중징계 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6개월 당원권 정지라는 중징계를 맞은 전직 당대표가 근신하기는커녕 당과 당원 동지를 향해 이런 무차별 막말과 폭언을 하는 건 경고해야 한다는 취지였다"며 "(당시인)8월13일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닌 평의원이었다. 제가 비대위원장을 맡은 건 지난 9월7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이 대표가 해당 보도를 보고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리고 있다'고 페이스북에 적은 것에 대해 "어떻게든 비대위와 윤리위를 엮고 싶은 모양"이라며 "윤리위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고 반박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