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주혜린

'한국 성장률' 전망 더 내린 IMF…정부와 동일한 '1.4% 전망'

4월 전망치 1.5%보다 0.1%포인트 낮춰

2023-07-25 22:00

조회수 : 1,12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주혜린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을 석 달 만에 또 다시 낮춰 잡았습니다. 지난 4월 1.5%에서 0.1%포인트 하향 조정한 수치로 정부 전망치와 같습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날 7월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5%에서 1.4%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이는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1%포인트 낮춘 수준입니다. 
 
정부와 한국은행도 각각 1.4%를 전망한 바 있습니다. 앞서 한국개발연구원(KDI)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전망치인 1.5%보다는 낮은 수준입니다.
 
반면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전망치인 1.3%보다는 높은 수준입니다. IMF가 예측한 세계 경제 성장률은 4월 전망 때보다 0.2%포인트 오른 3.0%로 내다봤습니다.
 
2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이날 7월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1.5%에서 1.4%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사진은 직장인 모습. (사진=뉴시스)
 
미국 부채한도 협상 타결, 실리콘밸리 은행·크레딧스위스 사태 진정 등으로 금융시장 불안이 완화됐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코로나19 종식으로 관광 등 서비스 소비가 빠르게 증가하면서 세계경제 회복을 견인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주요 국가별로 보면 미국은 1.8%로 4월 전망보다 0.2%포인트 올랐습니다. 일본은 1.4%로 0.1%포인트 상향했습니다. 중국은 5.2%로 4월 성장률 전망을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독일은 제조업 부진과 저조한 1분기 실적 영향에 따라 0.2%포인트 내린 0.3%로 전망했습니다.
 
IMF는 올해 세계 경제 여건을 단기적으로 회복하고 있으나 여전히 '위험요인이 많은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물가상승률은 하락세이나 근원물가상승률이 여전히 높다며 긴축기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IMF 측은 "금융시장 위험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며 중장기적으로 재정건전성 확보, 노동시장 유연화, 탄소중립 실현 등을 조언했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1.4%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사진은 컨테이너 가득 쌓인 부산항. (사진=뉴시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etomato.com
  • 주혜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