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승재

tmdwo3285@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포스코 임단협 잠정합의안, 노조원 설득 가능할까

2023-11-02 17:07

조회수 : 1,54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9월 포스코 포항제철소 본사 앞에서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노동조합 등 조합원 2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쟁의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사진=뉴시스)
 
포스코 노사가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지만, 노조원들의 동의를 얻을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포스코노조가 지난달 31일 도출된 잠정합의안 찬반을 두고 갈등이 나오는 모습입니다. 잠정합의안 내 기본급 인상률이 예상보다 낮아 조합원들의 반대 의사가 적지 않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노조 홈페이지를 보면 지난 1,2일 작성된 내용들을 보면 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 투표를 두고 반대한다는 글들이 대다수입니다. 조합원들은 "목표제시안보다 기대에 못미쳐 대단히 실망", "절대 반대이고 이같은 잠정합의안을 가져오지 말라"라는 등의 내용입니다. 
 
앞서 포스코 노사는 지난달 30일 △기본임금(Base-Up) 10만원 인상(자연상승분 포함 17만원 수준) △주식 400만원 한도에서 무상 지급 △비상경영 동참 격려금 100만원 및 현금 150만원 지급 △지역사랑 상품권 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이 담긴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포스코 관계자는 "어려운 회사 여건에도 불구하고 임단협 교섭의 조속한 타결을 위해 예년 대비 높은 임금인상률을 제시했다"며 "잠정합의안 조합원 투표 절차까지 원만하게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조합원들은 노조가 먼저 제시한 △기본급 13.1% 인상 △조합원 대상 자사주 100주 △성과 인센티브(PI) 제도 신설 △중식비 인상 △하계휴가 및 휴가비 신설 등 요구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포스코 노사는 지난 5월 24일 상견례 후 10월 5일까지 총 24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노사간 입장 차이가 지속됐습니다. 이에 노조는 교섭 결렬 선언 이후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신청, 조합원 대상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 쟁의권을 획득한 바 있습니다. 포스코노조의 쟁의 행위에 대한 찬반 투표는 찬성률 75%가 나왔습니다.
 
김성호 포스코노조 위원장은 임단협 잠정합의안과 관련해 "포스코 역사상 최초로 쟁의권을 확보했지만 이번 잠점합의안이 파업 전 평화적으로 도출해낼 수 있는 최선의 안이라 판단했다"며 "파업이 시작되면 조합원의 직접적인 참여가 수반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조합원들을 향해 "소신있게 압박과 회유를 무시하고 생각대로 투표해 달라"며 "선택에 따른 모든 책임은 제가 지고 가장 먼저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포스코노조는 오는 9일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묻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투표가 가결되면, 포스코 노사는 올해 임단협 교섭을 최종 타결하게 됩니다. 부결될 경우, 포스코노조는 체계적인 쟁의행위를 전개할 계획입니다. 특히 총파업이 예상보다 빠른 시일에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이승재 기자 tmdwo3285@etomato.com
  • 이승재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