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융합에 케이블업계 적극 참여하라"
방통위, 한나라당,부산 벡스코 케이블TV쇼 기조연설서 밝혀
입력 : 2008-06-11 16:29: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형진기자] 한나라당과 방통위가 한 목소리로 케이블TV업계의 자정노력과 방통융합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요구했다. 
 
 11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린 ‘디지털 케이블 TV쇼’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송도균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과 한나라당정병국 의원은 케이블TV의 자정노력과 방통융합에 대한 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구했다.
 
우선 송도균 방통위 부위원장은 기조연설 서두에서 케이블TV가 유료방송의 활성화와 난시청 해소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말해 케이블TV가 우리나라 방송발전과 순기능에 이바지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송부위원장은 케이블TV 가입자의 민원과 불만이 생각보다 크다고 운을 뗀 뒤 진정한 국가 신성장 사업으로 발전하기 위해 케이블TV 지역특성에 맞게 경쟁력 제고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부위원장은 이어 이번 케이블TV쇼에서 방송의 미래 전략을 되새길 수 있는 성찰과 정책적 단초의 생산이 가능하도록 참석자 모두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발제자로 나선 한나라당 정병국 미디어발전특위 위원장은 디지털전환시 특별법 입안으로 지상파TV에 지원되는내용과 케이블TV에 대한 정부정책은 영역자체가 다르다 (사기업 성격이 강한) 케이블TV에 대한 특별지원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위원장은 또 콘텐츠 공급자는 특화시켜 경쟁력을 제고해야 시장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CATV업계가 자구노력과 경쟁의 돌파구를 적극적으로 찾아 건의하면 (여당은) 수용할 의사가 있다방통융합법 마련시 케이블업계의 능동적인 건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당정은 미디어간 수평규제 및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혀 당정이 주도한 국가차원의 방통융합 정책이 빠르게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케이블업계 관계자는 그 동안 케이블업계가 끊임없이 수평규제 등 당정에 업계건의와 의견조율을 요청했다며 (발제자들의 얘기대로) 업계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수 밖에 도리가 없다며 기조연설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냈다.
 
뉴스토마토 이형진 기자 magicbullet@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형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