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추석 대비 터미널 등 다중이용 건축물 안전 점검
민간전문가 비롯한 10명 민관합동특별점검반 구성
입력 : 2019-08-19 09:28:09 수정 : 2019-08-19 09:28:09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경기도가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을 앞두고 도내 다중이용건축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내달 6일까지 여객터미널, 백화점, 대형할인매장 등 도내 다중이용건축물 15개소를 대상으로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는 민간전문가를 비롯한 관할 시군담당부서, 한국전기안전가스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총 10명의 민관합동특별점검반이 구성됐다. 이들은 여객터미널 5개소(부천, 용인, 여주, 이천, 안성), 백화점 4개소(성남, 구리, 수원, 의정부), 대형할인매장 6개소(안산, 의왕, 시흥, 고양, 광명, 용인) 등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한다.
 
점검반은 ▲안전관리계획 수립 및 시행 여부 ▲주요 구조부 및 마감재 손상여부 ▲피난?대피로 유지관리상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경기도는 점검결과 시설물의 중대결함 등 보수·보강이 필요한 사항이 확인될 경우, 안전조치 명령과 현지시정 조치 등을 통해 도민들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대희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생활 주변 시설물의 이상 징후가 발견될 경우 안전신문고 앱이나 관할 시군 재난관리부서에 즉시 신고 해줄 것을 당부한다”며 “신고된 시설에 대해서는 직접 점검을 실시한 뒤 안전 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가 추석을 앞두고 도내 다중이용건축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선다. 버스터미널 모습 사진/뉴시스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