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소재·부품특위, 일본 규제 피해 기업 현장방문키로
입력 : 2019-08-19 11:42:17 수정 : 2019-08-19 11:42:1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는 19일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들의 현장 방문에 나서기로 했다. 이들 기업의 피해를 파악하고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특위 간사인 홍의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특위 3차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세 팀으로 소그룹을 구성해 김진표·변재일·백재현 의원이 반장을 맡아 비공식적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방문해 정부 대책에 대한 의견과 요구사항을 들을 것"이라며 "가능하면 빠른 시일 내에 일정을 잡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를 들면 (소재·부품·장비를 대기업에) 납품하려다가 인증이 잘 안돼 실패한 중소·중견기업을 찾아가 왜 그렇게 됐는지 알아보고 대기업들의 의견도 들어서 제도적·예산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구체적 방안이 있는지 찾아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세균 특위 위원장은 "다양한 기업과 인력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산업생태계가 조성돼야 제조업 혁신이 지속적으로 일어날 수 있다"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상생형 산업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재·부품·장비·인력 발전 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세균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