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뉴스통 뉴스 카페

안부를 묻다코로나19 발병 이후 시간은 정신없이 지나갔다. 지난해와 올해는 여느 해와 다르게 어수선하고 불안한 시기였다. 작년 봄 사람들은 마스크를 사기 위해 긴 줄을 섰고, 해보지 않던 재택근무도 경험했다. 식당에서 '혼밥'을 하는 것은 너무나도 흔한 일이 되버렸다. 특히 이제 막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이들을 친구들과 어울리는 대신 모니터 앞에서 선생님과 친구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밖에 없었다.  사람들은 서로 거리를 두었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은 깊어져만 갔다. 그나마 방역 전문가와 의료인의 헌신적인 희생과 노력, 자발적인 국민의 협조 덕에 코로나 발생 초기의 혼돈을 지나왔다는 생각이 든다. 그때 주변 사람들에게 안부 인사를 건넸던 생각이 든다. 카카오톡 메시지로 '이런 상황에 잘 지내는지, 별일은 없는지. 별일이 있지는 않겠지만 힘든 시기를 잘 보내자'는 내용이었다. 코로나 초기 대구에 연로하신 부모님이 있던 지인들이 어렵게 마스크를 구해 전달하려고 애쓰던 모습이 엊그제 같다.  코로나 발생 초기에 호기롭게 이 시기를 잘 보내자고 인사를 나누었던 이들과 그 이후에는 인사를 나눌 기회가 없었다. 기회가 없었다기보다는 그럴 마음이나 기운이 없다는 게 맞을 것이다. 아마도 ‘그때 이런 일도 있었구나’ 하고 인사를 나누던 이들 모두 코로나로 인한 어려움의 시기가 곧 지나갈 거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나 역시 그랬다. 그래서 가벼운 마음으로 인사를 나눌 수 있었다. 지금은 다시 확진자의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겨울을 맞이하는 우리의 불안은 다시 커져만 가고 있다. 이제는 이 시기가 언제 끝날지, 끝은 있을지 함부로 예측할 수 없게 되었다. 당장 사람들의 접촉이 늘어나는 연말이 다가오면서 다시금 거리두기와 같은 조처를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는 반면에 이는 자영업자에게 치명적인 어려움을 줄 수 있으니 '위드코로나'를 유지해 나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그동안 여러 혼란과 어려움도 있었지만 우리 사회는 그나마 이 사태에 잘 대응해 왔다고 생각한다. 한때 정부가 'K방역'이라고 자화자찬하던 분위기는 아니지만, 방역·의료 분야뿐만 아니라 사회 구성원 모두가 자신의 욕구를 줄이고 사회를 위해 조금씩 노력해 왔다. 그와 동시에 코로나로 인해 드러난 우리 사회의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다. 우리 사회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좀 더 예민하고 화제를 모으기 충분했던 이슈들에 비해 우선순위에서 뒤로 밀렸거나 가려져 있었던 문제들. 바로 '가난과 불평등의 문제'다.  지금 당장은 자영업자 등의 손실보상 등에 집중하는 것이 맞다. 다만, 이들의 피해뿐만이 아니라 코로나로 인해 사회 취약계층은 더욱 더 큰 어려움에 부닥치고 있음을 외면해선 안 된다. 코로나로 인한 일자리와 소득 감소,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인한 주거비와 물가 상승, 원격 수업 진행으로 인한 학력 격차로 인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는 연일 종부세의 부당함에 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한쪽에서는 극히 일부만 해당하는 이슈라고 폄하하고 있지만, 부당하다는 국민의 목소리에 위정자는 당연히 경청할 의무가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언론이 종부세 대상자를 걱정하는 만큼, 혹은 그의 반의 반만이라도 취약계층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는 있는 것일까 하는 의구심이 들기도 했다.  코로나로 인한 불평등의 심화로 고통을 짊어진 사람들에 대해서도 진정성 있게 안부를 물어야 한다. 적어도 나라를 책임지고 있는, 혹은 책임지려는 위정자들은.  김한규 전 서울지방변호사회장(법무법인 '공간' 변호사) 


벤처투자의 희망 불씨 '모태펀드'코로나19의 그림자가 우리 경제에도 계속해서 부담을 주고 있다. 풀뿌리 경제를 이루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거리에선 활기가 사라진지 오래다. 위드 코로나가 어렵게 시행됐지만 언제 다시 방역체제가 강화될지 몰라 식당과 주점들 사이 긴장감은 여전하다. 비대면 문화 확산에 따른 수혜업종도 불안하긴 마찬가지다. 위드 코로나로 접어들자 코로나 수혜가 반짝 수혜로 끝날까 노심초사해 하는 모습이다. 대기업들은 말할 것도 없다.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예측 가능성이 중요한데 코로나19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커진 탓이다. 코로나19는 언젠가 종식되겠지만, 그 사이 경제는 당분간 덜컹거릴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그래도 한줄기 빛이 비치고 있다. 이 빛의 발원지는 다름 아닌 벤처 생태계다. 지난 2년,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동안에도 벤처 생태계에서는 괄목할 만한 성장이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벤처투자는 5조2593억원을 기록, 역대 최초로 5조원을 돌파했다. 같은 기간 벤처펀드 결성은 5조1305억원에 달했다. 혁신에 대한 꿈, 미래에 대한 투자 심리는 독한 코로나19도 막지 못했다. 이 중 올해 3분기 누적 벤처펀드 결성 출자 내용을 상세히 뜯어보면, 그간 정책금융 부문이 마중물 역할을 하며 생태계 확장에 크게 기여했음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올해 정책금융 부문은 1조503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약 37% 늘었다. 벤처 생태계에 대한 정부의 예산 투입이 예년에 비해 대폭 확대된 것인데, 여기서 주목할 만한 점은 이같은 예산 증가비율을 훌쩍 뛰어넘는 민간 투자 증가율을 이끌어내는 데 성공했다는 것이다. 관련 예산을 37% 늘리는 동안 민간 부문에선 약 90% 이상 늘린 3조6271억원을 올해 벤처펀드에 투입하며 화답했다. 정책금융보다 2.4배 많은 성장세가 민간 부문에서 기록한 것이다. 이는  벤처 시장의 성장을 이끄는 데 정책 금융의 촉매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일깨우는 수치라고도 볼 수 있다. 특히 혁신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한 것은 모태펀드였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으로 정책금융 부문 출자의 3분의2 이상이 모태펀드 출자로, 1조803억원을 기록했다. 그런데 어렵게 타오른 이 혁신의 불씨가 다 타오르기도 전 위협을 받고 있다는 얘기가 들린다. 국회에서 중기부의 내년 모태펀드 출자사업 예산을 올해의 약 절반 수준인 5200억원으로 축소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는 것이다. 모태펀드는 말 그대로 모태가 되는 펀드고, 이를 토대로 수많은 자펀드들이 결성된다. 일종의 주춧돌 역할을 하는 펀드가 바로 모태펀드인 셈인데, 이 주춧돌이 흔들릴 가능성이 커졌다.  국회에선 관련 예산 삭감의 논리로 이미 쌓여 있는 투자금을 거론한다. 아직 투입되지 않은 '미투자 자산'이 5조가 넘는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이같은 시각은 벤처투자 생태계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벤처투자에서 중요한 점은 미래에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는 분야에서 투자를 적시에 단행하는 것이다. 이 말인 즉슨, 투자금액이 언제 어떻게 어느 정도로 크게 들어갈지 미리 다 알 수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5조의 미투자 자산은 예산을 쓸 데가 없어 쟁여둔 것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언제든 예산을 투입할 수 있도록 대비 차원에서 쌓아둔 것이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현재 벤처투자의 상위를 이루는 업종을 보면 ICT서비스, 바이오·의료, 유통·서비스 등이다. 얼핏 봐도 짐작가능하듯, 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큰 만큼 리스크도 큰 업종들이라 볼 수 있다. 리스크를 어느 정도 줄여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모태펀드다. 모태펀드에 대한 이해도 부족 탓에 숫자만 보고 잘못된 판단을 해 모처럼 타오른 '제2의 벤처붐'이라는 희망의 불씨를 꺼뜨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  김나볏 중기IT부장 


뉴스카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