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수출길 오른 테라…하이트진로, 3개국 진출
미국, 싱가포르, 홍콩 3개국에 전격 수출
입력 : 2021-05-12 09:38:13 수정 : 2021-05-12 09:38:13
테라. 사진/하이트진로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첫 수출길에 올랐다.
 
하이트진로(000080)는 출시 3년차를 맞아 미국, 홍콩, 싱가포르등 3개국에 테라 첫 수출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이달 중 글로벌 맥주 브랜드 격전지인 홍콩에서 가장 먼저 판매를 시작하며 내달 중순 이후 미국, 싱가포르 순으로 현지 판매 예정이다. 초도 물량은 120만병(330ml 기준) 규모다. 안정적인 국내 공급을 위해 연간 한정된 물량만을 수출한다는 게 하이트진로의 설명이다.
 
특히 하이트진로는 출시 요구가 높았던 교민 시장에 우선적으로 테라를 공급한 뒤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한식당 등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갈 방침이다. 또 그동안 소주세계화를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개척해온 현지 소주 거래처들과의 협업을 통해 테라의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갈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테라 수출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던 만큼 3개 전략국을 중심으로 해외 소비자들을 공략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인정받은 테라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맥주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라는 출시 초부터 역대 가장 빠른 판매 속도를 기록했으며 출시 2년 만에 누적판매 16억5000만병을 돌파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