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미중 무역협상·경기부양책 관망에 혼조…다우, 0.14% 상승 마감
입력 : 2019-09-10 08:10:49 수정 : 2019-09-10 08:10:49
[뉴스토마토 문지훈 기자] 뉴욕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주요국 중앙은행의 경기 부양책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8.05포인트(0.14%) 오른 2만6835.51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28포인트(0.01%) 하락한 2978.43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5.64포인트(0.19%) 떨어진 8087.44로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소식과 주요국 경제지표에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국과의 무역 합의 이행 조치에 대해 "최소한 개념적인 합의(conceptual agreement)는 이뤄졌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이 협상을 이어가길 원한다는 것은 선의의 신호이고 우리는 협상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지난주에는 중국이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를 완화할 경우 미국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주요국의 경기 부양책과 관련해 오는 12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 인하 등의 부양책이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ECB가 양적완화(EQ)를 재개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17일로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도 이어지고 있다.
 
주요국의 경제지표는 엇갈렸다. 독일의 지난 7월 수출은 전월보다 0.7% 상승해 시장 전망(-0.5%)을 상회했다. 미국의 지난달 고용동향지수는 110.60으로 전월보다 0.10포인트 하락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부정적인 소식이 나오지 않을 경우 시장이 지지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트 호간(Art Hogan) 내셔널증권(National Securities) 수석 시장전략가는 "거래 상황이 좋아진 것 같다"며 "미중 무역에 대한 또다른 트윗이 없다면 시장은 범위 상단에 머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1.8% 상승한 15.27을 기록했다.
 
문지훈 기자 jhm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