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김기현, 자우림 김윤아 겨냥 "개념 없는 개념 연예인이 너무 많아"

일 오염수 방류에 "지옥 생각" 김윤아 SNS 게시물 비판

2023-09-12 21:38

조회수 : 2,9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기념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2일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우려를 표한 자우림 멤버 김윤아씨를 겨냥해 "개념 없는 개념 연예인이 너무 많은 게 아닌가"라며 "기가 막히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최근에는 어떤 밴드의 멤버가 후쿠시마 오염처리수 방류 후에 '지옥이 생각난다' 그렇게 얘기하는 것을 듣고서 또 '개념 정치인이다' 이렇게 얘기하더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김윤아씨는 일본의 오염수 1차 방류가 시작된 지난달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방사능비가 그치지 않아 빛도 들지 않는 영화 속 LA 풍경, 오늘 같은 날 지옥에 대해 생각한다"고 적었습니다.
 
김 대표는 또 배우 김규리씨의 과거 '청산가리' 발언도 언급했습니다. 그는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할 때 어떤 배우는 '미국산 쇠고기를 먹느니 청산가리를 입에 털어 넣겠다'라고 하면서 개념 연예인이라고 하는 평가가, 그게 무슨 개념인지 모르겠지만 기가 막힌 일들을 눈으로 목도한 바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왜 이런 일들이 벌어질까"라며 "결국 불이익, 따돌림, 낙인찍기, 자기들끼리 이권 나눠먹기 카르텔, 이것 때문이 아니었을까 하는 나름의 추측을 해본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리 그러더라도 그렇지 노사연 가수의 자매가 윤석열 대통령 부친의 빈소에 조문했다고 해서 집단 따돌림과 욕설을 당해야 하나. 그것이 과연 올바른 사회인가"라며 "작가 김훈 선생님께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비리에 대해서 비판적인 글을 썼다고 해서 '노망기가 들었다'느니, '절필하라'라느니 이런 폭언을 들어야 되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런 사회는 결코 선순환 사회가 아니고 다시는 반복되지 말아야 될 악습"이라며 "더 이상 이런 불이익과 따돌림, 낙인찍기가 되지 않는 문화예술계를 만들어야 되고 그 역할을 저도 해야 될 책무 있는 사람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